音樂 2015.02.12 08:57



항상 새로운 감각으로 우리의 귀를 쫑긋하게 하는 장기하와 얼굴들


2008년에서 2009년 쯤

1집 별일 없이 산다에서 "달이 차오른다, 가자" 와 "싸구려 커피"는

정말 신선한 충격이었다

과연 최근 발매된 새해복은 무슨 곡일까?


새해복만으로는 안된단다

니가 잘 해야지!

노력을 해야지!


고시 공부에 힘들었던 당신이 수년간의 공부의 결실을 맺고 합격했을때

주변에서

"다 기도 덕분이다", "주님의 뜻이다" 또는 "운이 좋아서 그렇다" 라는 말로

대꾸하는것처럼 허무한 대답은 없을 것이다


나는 많은 종교인들을 볼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기도라는것을 드릴때 무엇을 '바라고', '원하고', 가끔은 '원망하고'

그러는것을 많이 본다


신은 당신과 썸타는 존재가 아니다

당신과 사귀는 사람이 아니다


만약 그 존재가 있다면 당신만의 소원을 들어주지 않을거라고 생각한다

그는 전체적인 맥락을 조절하는 위치에서 존재하는것이지

개개인의 사사로운 이익을 위해 존재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런 존재가 신일리가 없지 않는가?


내가 생각하는 종교인으로서의 기도는

탄원서로 존재하는게 아니고

감사의 기도로 존재하여 그분의 존재가 있음으로서


열심히 공부한 사람에게 좋은 결과를

열심히 공부하지 못한 사람에게는 그에 맞는 결과를 

받아들이는게 맞는것이지

열심히 공부하지 않으면서 좋은 결과를 원하는것은 자연의 섭리, 신의 섭리는 아니다


# 오늘도 무사한 하루를

오늘도 세끼 식사를 먹을수 있음을

오늘 아침에도 해가 떴음을

오늘도 살아있음을

기도합니다


## 새해 복이라는것은

그것만으로 충분한 조건이 되지 못하며


### 새해 복 만으로 될거같은 느낌은 버리자



posted by buyho

댓글을 달아 주세요